default_setNet1_2
ad26

켈시·박정아·배유나 트리오 '펄펄' 도로공사, KGC 5연승 저지.

기사승인 2021.11.21  19:07:00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도로공사(KOVO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여자 프로배구 한국도로공사가 KGC인삼공사를 3-0으로 제압하고 상대의 5연승을 막았다.

도로공사는 21일 김천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인삼공사와의 도드람 2021-22 도드람 V리그 여자부 2라운드에서 세트스코어 3-0(25-23, 25-18, 25-11) 완승을 거뒀다.

도로공사는 지난 23일 원정에서 당했던 0-3 패배의 빚을 깨끗하게 갚았다. 반면 최근 기세가 좋던 인삼공사는 도로공사에 막혀 5연승 달성에 실패했다.

도로공사는 켈시가 21점, 박정아가 12점, 배유나가 10점으로 3명의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정대영은 통산 10번째로 서브 200개 기록을 달성했다. KGC인삼공사는 믿었던 옐레나마저 12점에 그치는 등 공격에서 아쉬움을 보이며 완패를 당했다.

도로공사는 1세트 23-22 불안한 리드에서 배유나의 블로킹 2방이 연달아 터지며 25-23으로 이겼다. 이어 2세트에선 12-9 상황에서 박정아의 노련한 오픈 성공과 켈시의 자신있는 공격이 연달아 득점으로 연결되며 25-18로 여유로운 승리를 챙겼다.

3세트에선 차이가 더 벌어졌다. 기세가 오른 도로공사는 공격에서 힘을 쓰지 못해 의지가 꺾인 인삼공사를 25-11, 큰 점수 차로 꺾고 경기를 매조지했다.

앞서 열린 남자부에서는 한국전력이 KB손해보험을 3-0으로 누르고 선두에 복귀했다.

한국전력은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KB손해보험과의 2021-22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2라운드에서 세트스코어 3-0(25-18, 25-21, 25-23)으로 이겼다.

한국전력은 다우디가 양팀 최다인 30득점을 포함, 블로킹 3개까지 기록하며 펄펄 날았다. 서대적이 9점, 박찬웅이 5점을 내는 등 국내 선수들도 든든하게 뒤를 받쳤다.

반면, KB손해보험은 케이타가 24점을 냈지만 팀의 셧아웃 패배로 빛이 바랬다. 한국전력은 6승3패(승점 18)를 기록, 5승5패(승점 16)의 현대캐피탈을 끌어내리고 선두에 올랐다.

한국전력은 1세트 14-14 팽팽한 승부처에서 다우디의 백어택 2개가 연달아 성공되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이어 23-18에서 다우디의 오픈과 김동영의 스파이크 서브 성공을 앞세워 첫 세트를 따냈다.

2세트에서도 다우디가 펄펄 날았다. 다우디는 KB손해보험의 흐름으로 넘어가려 할 때마다 탄력 넘치는 백어택으로 점수와 분위기를 동시에 챙겼다. 이어 24-21에서 상대 주포 케이타의 스파이크 서브가 아웃되면서 손쉽게 2세트마저 챙겼다.

3세트에선 케이타와 김정호를 앞세운 KB손해보험의 반격이 거셌다. 한국전력은 18-17까지 쫓기는 등 위기를 맞았으나 다시 서재덕의 퀵오픈과 다우디의 백어택으로 점수를 3점 차이로 벌렸고, 24-23의 한 점 차 리드에서 상대의 실책을 묶어 3-0 완승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선두에 오른 한국전력(KOVO제공)© 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8
ad35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