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ad26

쌍둥이 자매 저격한 글? 뿔난 김연경 "추측성 기사 쓰지 말아 주세요"

기사승인 2021.11.07  13:05:00

공유
default_news_ad1
김연경이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김연경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배구 여제' 김연경(33·상하이)가 SNS에 올린 문구를 갖고 나온 추측성 기사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나타냈다.

한 매체는 김연경의 글이 '쌍둥이 자매' 이재영, 다영(이상 25·PAOK 테살로니키)을 저격한 것 아니냐고 보도해 논란이 됐다. 이에 김연경은 추측성 기사를 쓰지 말아줄 것을 당부했다.

김연경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추측성 기사 쓰지 말아 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두 손을 모아 비는 이모티콘을 올렸다.

지난 5일 자신이 등록한 문구를 잘못 이해하고 기사를 작성한 매체들을 향한 메시지였다.

김연경은 전날 SNS에 '우리가 하나의 세상에서 나와서 하나의 세상에서 사는데 너하고 나하고 원래는 하나다. 각자 마음이 다른 것은 서로 각각의 개체로 봐서 그런 건데, 결국 내가 상대를 사랑하면 그 상대도 나를 사랑하고 내가 그 상대를 미워하면 그 상대로 100% 나를 미워한다'는 내용을 올렸다.

문구에는 '내가 누군가를 욕하고 있으면 그 누군도 나를 100% 욕하고 있을 거다. 내가 사람을 미워하면 나는 절대 행복할 수가 없다. 하늘이 두 쪽 나도 그런 일은 없다'는 내용도 담겨있다.

한 매체는 문구의 뒷부분을 갖고서 김연경이 지난 2020-21시즌 V리그에서 흥국생명에서 활동할 당시 불화설이 불거졌던 이재영, 다영을 가리킨 것으로 추측했다.

그러나 김연경이 하루 만에 진화 작업에 나서면서 관련 문구가 쌍둥이 자매를 가리킨 것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이재영, 다영은 불화설 이후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돼 따가운 비판을 받았고, V리그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갈 수 없어 그리스 리그로 진출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8
ad35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